«   2023/03   »
1 2 3 4
5 6 7 8 9 10 11
12 13 14 15 16 17 18
19 20 21 22 23 24 25
26 27 28 29 30 31
Tags
more
Archives
Today
46
Total
117,551
관리 메뉴

Days to Remember

Happy Thanksgiving (2) 친우가 있으니 이또한 감사하다. 본문

살아가는 이야기/2022년도 이야기

Happy Thanksgiving (2) 친우가 있으니 이또한 감사하다.

날미 2023. 1. 31. 15:20

2022년 11월 26일 

 

오늘 저녁약속이 있어서 추수감사절 가족모임 후 엄마집에서 하룻밤만 자고 왔다.

그냥 오랜만에 식사를 같이 하자는 연락을 받고 갔더니

이집사님의 60세 생일잔치였다.

 

환갑이 된 남편에게 환갑기념 선물로 무엇을 원하냐고 물었더니

친구들과 밥을 먹고싶다고  답을 한 남편을 위해 아내가 잔치를 베풀었다.

 

사랑하는 남편의 환갑을 위해  이집사님이 언니와 함께 사랑과 정성으로 만든 음식들.

 

 

집사님~~~ 

환갑 축하드립니다.

앞으로도 지금처럼 가족과 이웃을 사랑하는 

하나님의 신실한 일꾼으로 강건하시기를 기도합니다.

 

San Jose에서 살다가 Sacramento 지역으로 이사와서 만난 친우들과

여러가지 사정으로 출석하는 교회는 달라졌음에도 

벌써 19년이라는 긴 시간을 끊이지 않고 만날 수 있음이 감사하다.

 

2022년 11월 27일

 

주일예배를 마치고 이웃인 곽장로님 댁에서 커피타임을 가졌다.

저녁먹고 커피타임만 하자고 모였는데

저녁식사보다 더 든든한 야식을 먹었다.

 

차로 5분 내의 거리에 가까이 지내는 이웃들이 있으니 이또한 감사하다.

저녁을 먹은 후  가까이 사는 친우들을 만나러 갈때

나는 유안진 시인의 '지란지교를 꿈꾸며' 를 떠올리곤 한다.

서로 이런 친구들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기도를 품는다.

 

지란지교를 꿈꾸며 / 유안진

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
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
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.

입은 옷을 갈아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 나더라도
흉보지 않을 친구가  우리  집  가까이   살았으면  좋겠다.

비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 밤에도 
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,
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놓고 보일 수 있고,
악의없이 남의 얘기를 주고받고 나서도
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.

 

.

.

.

 

 

 

 

2 Comments
댓글쓰기 폼